본문 바로가기

운동과 사냥

운동과 사냥을 즐기는 고구려인 벽화 이미지

고구려인의 즐겨하던 운동과 사냥

고구려인은 기마민족적인 체질을 지니고 있었고, 나라의 지정학적인 위치로 말미암아 대소규모의 전쟁을 자주 치러야 했으므로 체육활동은 말타기와 활쏘기, 씨름과 수박 등 전투적이고 실용적인 종목을 위주로 이루어졌다. 덕흥리벽화분의 벽화에 보이는 마사희 등으로 닦은 말타기와 활쏘기의 기량은 대소규모의 사냥과 매년 음력 3월3일에 행해지는 낙랑언덕에서의 국가적 차원의 사냥대회를 통해 한 차원 높게 성숙되었다. 또한 일상적인 놀이의 일부로 여겨졌던 씨름과 수박(手撲)은 마을단위의 추수제나 연례적인 국중대회(國中大會) 등을 통해 기량이 겨뤄졌다. 무용총, 약수리벽화분, 통구12호분 등 많은 수의 벽화고분에 남아 있는 사냥도는 고구려에서의 말타기와 활쏘기, 이것이 어우러진 사냥이 희생제물이나 먹거리를 마련하기 위해서뿐 아니라 체력단련 및 군사훈련으로서의 성격도 지니고 있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고분벽화는 고구려인이 창을 위주로 한 도보사냥, 활에 의존하는 기마사냥, 매를 이용하는 매사냥 등 다양한 사냥방법을 통해 호랑이, 멧돼지, 사슴, 고라니, 평 등을 잡았으며, 짐승몰이에 몰이꾼 뿐 아니라 사냥개도 동원 하였음을 알게 한다. 고구려인이 즐겼던 씨름장면은 각저총 벽화에 잘 남아 있으며, 수박장면은 안악3호분과 무용총벽화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원고 : 전호태(울산대학교 교수)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전화번호 031-550-8353
  • 최종수정일 2024-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