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구려인의 옷차림을 알수있는 고분벽화 이미지

고구려인의 옷이야기

고구려인의 옷차림은 문헌기록보다는 고분벽화의 인물도에서 보다 잘 드러난다. 고분벽화의 인물도로 볼 때, 고구려 남자의 옷차림의 기본은 내륙아시아의 유목민족의 옷차림과 통하는 저고리와 바지였으며 여기에 겉옷과 띠, 머리장식과 머리쓰개, 신발 등이 더해졌다. 여자의 기본적인 옷차림에는 위의 요소에 치마가 더하여진다. 저고리, 바지, 치마, 겉옷의 재질과 빛깔, 통의 넓이, 선의 장식성, 옷 무늬 등은 신분과 계급, 지역에 따라 달랐다. 귀족들의 옷이 여러 가지 색 바탕에 화려한 무늬가 장식된 비단옷으로 통이 넓고 길어 예절용으로 보이는 것이 많은 반면, 평민의 옷은 무늬가 없고 색깔이 단조로우며 통이 좁아 활동하기 편한 것이 많았다.
남자가 입은 앞이 트인 저고리의 여밈은 어김 식으로 이른 시기에는 왼쪽 여밈이, 늦은 시기에는 오른쪽 여밈이 애용되었다. 저고리의 길이는 허리 아래로 약간 내려오는 정도였으며 소매 끝과 깃, 도련에는 선(繕)을 달았다. 바지의 형태는 오늘날의 것과 큰 차이가 없었다. 남자의 겉옷으로는 공식석상에서 흔히 입는 긴 두루마기와 일상생활용인 덧저고리가 있었으며 여밈은 맞 여밈과 어김 여밈 두 가지였다. 허리에 매는 띠에는 천이나 색실 가죽만을 재료로 한 것과 천이나 가죽으로 만든 띠 위에 금, 은, 철제 장식을 매단 것의 두 가지가 있었다.
여자의 저고리와 바지는 형태와 용도, 특징이 남자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었다. 치마는 주름을 잡고 단에 선을 댄 것이 특징이었으며, 길이는 정강이까지 오는 것에서 발까지 가릴 정도의 긴 것까지 여러 가지가 있었다. 여자의 겉옷으로는 두루마기가 있었는데, 소매 끝과 깃, 아랫단에 선을 대었으며 그 길이는 저고리보다 조금 길었다. 띠의 색깔은 검은색, 흰색, 붉은색, 자주색, 연녹색 등 여러 가지였으며, 삼각형이나 꽃잎 모양의 장식물을 매달기도 하였다. 머리장식은 크게 시집간 부녀자의 머리형식인 올린 머리와 처녀와 아이들의 머리형식인 내린 머리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올린 머리는 다시 여염집 부녀들의 얹은머리와 상급귀족 및 왕실부녀들의 고리 튼 머리로 구분된다. 지금까지 출토된 여성의 장식물로는 은이나 청동으로 만든 비녀, 금반지와 팔찌 등이 있으나, 고분벽화에는 보다 다양한 형태의 장신구가 보인다.

원고 : 전호태(울산대학교 교수)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전화번호 031-550-8353
  • 최종수정일 2024-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