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모바일 메뉴 닫기 버튼

구리소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상징물

홈 구리소개 구리시소개 시상징물

휘장

시 휘장 이미지

원안의 "ㄱ", "ㄹ"은 구리시의 구리를, 중앙의 원은 시민의 화합과 단결을, 녹색은 쾌적하고 살기좋은 전원도시를 의미하며 붉은색은 떠오르는 태양처럼 밝고 희망찬 꿈의 미래도시를, 8개의 선은 수송과 교통체계의 거점 도시임을 뜻한다.

시화: 철쭉

철쭉 사진

우리나라 전역에 자라는 낙엽 관목으로 줄기나 가지는 회백색이고, 잎은 알모양이며 뒷면은 연둣빛 털이 나있다. 꽃은 연분홍색으로 5월에 피는데 잎과 동시에 피고 세 송이 내지 여섯 송이가 가지 끝에 달린다. 꽃부리의 내부는 자갈색이고 반점이 있으며 종 모양으로 생겼다. 꽃받침은 다섯 갈래로 갈라져 있고 수술은 10개며 암술은 1개인데 수술보다 길고 털이있다. 봄이 한창 무르 익어갈 무렵 온 산하를 분홍빛으로 물들인 듯 장관을 이루는 철쭉꽃은 아침 이슬을 머금고 있는 모습이 더욱 청아하고 순수하다. 1986년 4월 4일 구리시민의 순수한 모습을 보고 시의 꽃으로 지정하였다.

시목: 은행나무

은행나무 사진

노란 은행잎이 거리에 뒹굴때면 사람들은 가을을 느낀다. 가로수나 공원수로 많이 쓰여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익숙한 나무로 열매의 겉모양과 색깔이 살구와 닮았다하여 은행이라 부른다. 구리시에도 1천 2백년 된 은행나무가 있어 위용을 자랑하고 있으며, 수세가 곧고 뿌리가 깊어 꿋꿋하고 변함 없이 발돋움하는 구리시민의 기상을 상징한다 하여 1986년 4월 4일 구리시 시목으로 지정되었다.

시조: 비둘기

비둘기 사진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텃새, 남극을 제외한 세계 각국에 약 300여종이 분포하여 사는데,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양비둘기이다. 양비둘기는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텃새로 암컷과 수컷 모두 머리 뺨, 턱 밑이 진한 회색이다. 어깨 사이와 등은 회색이며 허리는 흰색이다. 날개에는 폭넓은 검은색의 줄이 2개 있다. 부리는 검은색이며 다리는 붉은 산호색이다. 비둘기의 왕성한 번식력은 날로 발전하는 시세를 상징하고 있으며 평화를 추구하는 구리시민의 소망을 담고 있다하여 1986년 4월 4일 시조로 지정되었다.

마스코트: 아리미

마스코트아리미 이미지

미래를 지향하는 창의적이고 꿈과 희망이 있는 친환경도시 캐릭터이다. 문화유적이 살아 숨쉬는 친환경의 아차산과 함께 친환경적 벨트를 이루고 있는 한강-왕숙천의 청정함과 더불어 다채롭고 풍요로운 축제를 머리와 모자에 사통팔달 교통과 유통의 중심도시임을 자유로운 발로 표현하였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바람직한 미래생태도시를 구현하는 작지만 아름다운 사람들이 모여서 사랑스러운 도시로 만들어가는 행복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정보담당자 : 기획홍보담당관 / 김민정

전화 : 031-550-2061

최종수정일 : 2017-05-17

quick link

  • 민원서식
  • 시민제안
  • 자치법규
  • 행정정보공개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